[N컷] 최시원x유이, 보기만 해도 설레는 투샷…'SF8-증강콩깍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F8 '증강콩깍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최시원과 유이가 보기만 해도 설레는 투샷을 완성했다.

오는 1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에스 에프 에잇 / 기획 MBC·DGK / 제공 wavve·MBC / 제작 DGK·수필름)를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SF와 로맨스 장르가 만난 '증강콩깍지'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SF8 - 증강콩깍지'는 미래형 데이트앱에서 서로의 얼굴을 속이고 만난 남녀가 앱 오작동으로 만날 수 없게 되면서 벌어지는 썸남썸녀 리얼공감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최시원과 유이가 각각 남녀 주인공 역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극 중 두 사람은 '증강콩깍지'라는 앱 상에서 서로 관계를 이어가던 중, 마침내 현실 속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지만 차마 용기를 내지 못하고 망설인다. 이 과정에서 느껴지는 설렘은 '증강콩깍지' 속 배경이 근 미래라는 점을 뛰어 넘어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증폭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 유이가 "촬영 현장에서 자주 흥에 겨워 춤을 추는데, 최시원이 그 춤에 유일하게 맞춰준 남자 배우다"라고 밝혔을 정도로 두 배우의 케미에 대한 기대는 이번 작품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될 시청 포인트로 꼽히고 있는 상황. 때문에 두 배우가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핑크빛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SF와 로맨스 장르의 만남이라는 점 또한 '증강콩깍지'에 대한 호기심을 한층 북돋는다. 현재 우리 일상 속에서도 엿볼 수 있는 데이트 앱이 한층 진화된 가상 연애 앱을 소재로 하고 있는 만큼 근 미래를 배경으로 얼만큼 기발하고 독특한 상상력이 덧입혀 졌을 지 예비 시청자들의 흥미를 무한 자극하고 있기 때문. '증강콩깍지'의 연출을 맡은 오기환 감독은 "SF는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판타지를 통해 보여줄 수 있는 마지막 탈출구 같은 장르가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밝혀 그가 선보일 '증강콩깍지' 속 SF 세계는 어떤 모습일지 더욱 기대를 증폭시킨다.

한편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은 오는 14일 금요일 밤 10시 10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1편씩 총 8주동안 공개될 예정이다. OTT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