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연 박상철 아내 "전처에 외도 폭로했다가 폭행·협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박상철과 이혼소송 중인 아내 이모씨가 그의 전처에게 전화했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다고 폭로했다. 사진은 박상철. /사진=박상철
가수 박상철과 이혼소송 중인 아내 이모씨가 그의 전처에게 전화했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씨는 지난 4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박상철은 거짓말을 정말 잘한다"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박상철이 외도로 전부인과 이혼, 지난 2016년 이씨와 혼인신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최근 이씨와도 이혼 소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씨는 ▲2016년 8월 폭행치상 ▲2019년 1월 특수폭행 및 폭행 ▲2019년 2월 폭행치상 ▲2019년 7월 폭행으로 총 4차례에 걸쳐 박상철을 고소한 사실이 알려졌다.

박상철은 대부분의 고소나 소송이 혐의없음이나 무죄로 결론 났다고 밝혔다. 그는 "2016년엔 이씨가 나를 때려 고막이 파열됐다"면서 "놀란 이씨가 스스로 본인의 얼굴을 때렸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이씨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이씨는 박상철과 동거하기 전에 전처에게 외도 사실을 알렸고 '너희 둘이 살라'는 답변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이씨는 전처에게 전화를 했다는 이유로 박상철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전처에게 연락을 했다고 얻어맞고 전처는 1억8000만원을 줄테니 떠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그와 결혼한 이유에 대해선 "아이를 데리고 부산으로 떠났는데 박상철이 나를 따라와서 잡았다. 정말 사랑한다고 떠나지 말라고 그래서 다시 같이 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이씨가 돈을 달라며 협박을 일삼았다"는 박상철의 주장에도 반박했다. 

이씨는 "박상철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월세집만 전전하게 했고 생활비도 제대로 주지 않았다. 박상철이 번 돈은 모두 전처가 관리했다. 내게는 보험 하나 안 들어줬다"고 말했다. 또 "나와는 억지로 살았다는 식으로 꽃뱀이라는 식으로 얘기를 하고 다녔다. 하지만 나는 녹취록이 있다. 사건도 아직 판결이 모두 나온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