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문희' 이희준 "돌싱남 역할, 나라면 버틸 수 있을까 생각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희준/CGV아트하우스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희준이 '오! 문희' 속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5일 오전 영화 '오!문희'(감독 정세교) 제작보고회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돼 나문희 이희준 정세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희준은 영화 촬영에 대해 "충청도 시골에서 일어난 일이라 사투리가 어려웠지만 선생님과 함께 재밌게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두원이 실적이 좋지만 '무대뽀'다. 연기를 하면서 마음이 짠한 게 돌싱남인데 6살 난 딸과 어머니를 모시고 산다. 그게 얼마나 대단한 일인지 연기하면서 느꼈다. 나라면 버티고 살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대단하더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 문희'는 뺑소니 사고의 유일한 목격자 엄니 오문희(나문희 분)와 물불 안가리는 무대뽀 아들 두원(이희준 분)이 범인을 잡기 위해 펼치는 좌충우돌 농촌 수사극이다.

오는 9월2일 개봉.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1.81상승 6.7615:19 10/23
  • 코스닥 : 808.66하락 4.0415:19 10/23
  • 원달러 : 1133.70상승 0.815:19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19 10/23
  • 금 : 41.36하락 0.3515:19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