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인데…CDC 어린이 희귀 신경질환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버트 레드필드 CDC 소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4일(현지시간) 올해 미국에서 급성이완성척수염(AFM)이 유행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AFM은 주로 어린이들이 걸리며, 소아마비와 비슷한 신체 마비 증상이 나타나는 희귀 신경질환이다. 심각한 경우 생명까지 잃을 수 있다.

미국에서는 2년을 주기로 8~11월 사이에 특히 많은 AFM 환자가 발생한다. 지난 2018년에는 미 전역에서 환자 238명이 보고됐다.

드문 질병이지만 감염될 경우 몇 시간 또는 며칠 내에 병세가 빠르게 악화되면서 건강했던 환자들도 영구 마비나 치명적인 호흡 부전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부모와 의사들은 AFM 증상을 잘 알아봐야 한다고 CDC는 강조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CDC 소장은 "AFM에 걸린 어린이들의 징후나 증상을 의료전문가들이 잘 알아챌 수 있도록 CDC가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AFM 증상으로는 Δ최근 또는 진행 중인 호흡기 질환 Δ발열 Δ팔다리 통증이나 저림 Δ보행·대화·침 삼킴 어려움 Δ두통 Δ등 또는 목 통증 등이 있다.

소아과 전문의들은 부모들한테 만일 아이가 갑자기 팔이나 다리에 힘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각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CDC에 따르면 2018년 AFM 환자 나이 중앙값은 5세였으며 58%가 남자였다. 환자 중 98%가 입원했고 이 중 53%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23%는 인공호흡기를 부착했다.

CDC는 얼마나 많은 환자가 AFM으로 사망하는지 아직 알 수 없지만, 질병을 겪은 많은 어린이들이 영구적인 장애를 지니게 된다고 말했다.

2018년 발병 사례에서는 환자 대부분이 팔다리에 힘이 빠지기 전에 호흡기 질환이나 열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이에 바이러스를 통해 AFM이 발병한다고 추정하고 있으나 정확한 기전은 확인되지 않았다.

CDC 관계자는 "호흡기 질환을 겪는 아이들 대다수가 신경학적 증상 없이 회복되는 반면 어떤 아이들은 왜 AFM에 걸리는지 아직 알 수 없다"며 "위험 요인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예방책을 말할 순 없다. 그러니 호흡기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일반적인 위생 조치를 잘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C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동안에도 아이들이 AFM 증상을 보이면 반드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