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된 장마'속 키움의 돔구장 예찬 "컨디션 조절에 좋아"

키움 안방서 승률 0.649로 전체 2위

 
 
기사공유
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2사 1루 상황, 키움 이정후가 안타를 친 후 오윤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고척=뉴스1) 이재상 기자 = 올 시즌 유독 잘 풀리지 않는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는 최근 2주 연속 월요일 경기를 준비해야 했다. 다행히 지난 3일 경기는 또 비 때문에 우천순연됐지만 박경완 SK 감독대행은 "옷을 입고 출근하는 것만으로도 피곤한 것은 사실"이라고 어려움을 전했다.

올해 유독 긴 장마와 습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지만 키움 히어로즈는 안방인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경기가 있을 때 이런 걱정을 덜 수 있다.

키움은 4일부터 고척에서 홈 9연전을 갖는데, 비가 와서 경기를 취소해야 한다는 걱정 없이 평소 루틴대로 준비할 수 있다.

비교적 쾌적한 실내 돔구장의 경우 홈 팀뿐만 아니라 원정 팀들도 선호하는 것은 마찬가지다.

이강철 KT 위즈 감독은 "선수 때도 그랬지만 비가 오면 심적으로 쉬고 싶은 생각이 들 수 밖에 없다"면서 "고척은 천둥 번개가 쳐도 마음 자체가 편하다. 취소 생각 자체를 안 하고 경기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좋다"고 말했다.

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의 경기를 찾은 관중들이 간격을 벌려 앉아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더 나아가 이 감독은 "선수들 컨디션 조절에도 용이하다. 선발의 경우 더욱 그런 부분이 큰 것 같다"고 부러움을 전했다.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도 고척에서 우천 순연 없이 경기를 하는 것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시즌 막판 홈 경기를 빼고 원정만 다녀야 하는 어려움도 있지만 그런 부분에 대한 마이너스보다 플러스가 더 많다고 설명했다.

손 감독은 "요즘 같은 때 비가 언제 올지 모르는데, 고척돔은 비 걱정이 없다"면서 "마지막에 순위 싸움할 때도 좋은 투수들을 많이 몰아서 쓸 수 있기 때문에, 미리 홈경기를 해놓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손혁 감독은 "가끔은 쉬고 싶은 날이 있는데, 시즌 전체로 보면 원래 일정대로 소화하는 것이 좋다. 홈에서 우천 취소 없이 경기하는 것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어차피 시즌 막판 더블헤더 등 빡빡한 일정을 치를 바에야 착실히 홈 경기를 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이다.

실제 키움은 안방에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고척 스카이돔에서 24승13패(승률 0.649)로 홈 승률이 NC(24승1무11패, 0.686)에 이어 2위다. 원정에서 20승19패로 5할 승률에 가까운 것에 비하면 홈에서 훨씬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