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특별재난지역 선포 전 응급복구 집중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는 5일 충주 산척면 삼탄역 수해현장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구체적인 피해액이 나오기 전이라도 기준선을 이미 넘어섰다고 판단하면 재난지역을 선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는 충주 수해현장을 찾아 특별재난지역 선포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며 응급 복구에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5일 충북 충주 산척면 삼탄역 수해현장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구체적인 피해액이 나오기 전이라도 기준선을 이미 넘어섰다고 판단하면 재난지역을 선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전에는 시군구 별로 재난지역이 선포됐지만 지난 2017년 청주 수해 이후 읍면동까지 세분화됐다"며 "피해가 컸음에도 재난지역에서 제외되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역 선포 이전에 응급복구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충북지역 수해와 철도 운행 차질 현황을 들은 뒤 폭우 피해 현장을 찾았다. 삼탄역은 최근까지 내린 비로 침수됐고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토사가 유입돼 긴급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30상승 0.74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