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베이루트 사고, 질산암모늄 어떤 물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폭발의 원인으로 질산암모늄이 지목되면서 이 물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폭발의 원인으로 질산암모늄이 지목되면서 이 물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폭발의 원인으로 질산암모늄이 지적되면서 이 물질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번 폭발이 일어난 곳에는 레바논 정부가 수년 전 압류한 폭발성 물질을 보관한 창고가 있었다. 창고에는 특히 질산암모늄이 대량으로 보관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레바논 고위 국방 관계자는 이날 TV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하산 디아브 총리의 말을 인용해 책임자를 찾아 가장 엄중한 처벌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총리는 "2750톤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질산암모늄이 지난 6년간 사전 예방조치도 없이 창고에 있었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질산암모늄(ammonium nitrate)은 NH4NO3의 화학식을 갖는 암모니아의 질산으로, 실온에서 백색 결정의 고체이다. 흔히 농업용 고질소 비료 재료로 쓰인다. 하지만 급조폭발물(IED, Improvised explosive device) 제조에도 쓰인다. 질산암모늄을 이용해 만들었다는 점 때문에 급조폭발물은 '비료 폭탄'으로 불리기도 한다.

질산암모늄은 매우 대중적인 폭약인 질산암모늄연료유(ANFO, Ammonium Nitrate Fuel Oil)의 핵심 물질이기도 하다. 이 폭약은 질산 암모늄과 경질유를 혼합해 목적에 맞게 폭발감도를 조절해 제조한다. 취급하기가 쉽고 경제적이어서 광산발파용, 건축공사용 등에서 널리 쓰인다. 

1974년 미국 텍사스주 텍사스시티 항구에서는 질산암모늄을 실은 선박에 불이 붙어 일어난 폭발 사고로 581명이 숨졌다. 1995년 오클라호마시 연방청사 건물 폭파 사건에서도 질산암모늄이 주원료인 폭탄이 쓰였다. 이 사건으로 168명이 목숨을 잃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