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폭행 실화인가… 전여친 父 "왜 그런 글 썼겠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김호중의 폭행설을 최초 제기한 전 여자친구의 아버지가 5일 김호중의 반박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가수 김호중의 폭행설을 최초 제기한 전 여자친구의 아버지가 재반박하고 나섰다.

김호중 전 여자친구의 아버지 A씨는 5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우리도 잃을게 많은 사람들인데 왜 그런 글을 썼을지 생각해달라"고 토로했다.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가족이 김호중과 지난 2013년부터 알고 지내며 함께 생활했고 EBS 다큐멘터리 '대한민국 화해 프로젝트-용서'에도 같이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첫째 딸이 김호중이 2년 정도 교제했다며 딸이 "김호중과 교제하던 지난 2014년 그에게 심한 욕설과 함께 뺨, 머리 등을 폭행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A씨는 "딸은 결혼도 했고 아이들도 있다"며 "그런 상황에서 제가 그런 글을 왜 썼는지 제발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잃을 게 많은 사람들인데 변명이라도 듣고 싶은데 지난 5개월 동안 제대로 연락이 안닿고 만나러 가도 제대로 얘기를 나누지 못해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딸이 호중이와 만난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폭행을 당했다는 건 이번에 처음 들었던 내용"이라며 "용서 방송 때문에 가족들이 고통받았지만 일단 ('미스터트롯') 경연이 끝나면 어떤 행동을 하지 않겠나 싶어서 '기다려보자'고 했는데 저희 애들 삼남매가 '아버지는 왜 호중이 편만 드냐. 이런 일도 있었다'고 말해 알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딸이 그때 멍이 들어서 찍어 놓았다고 하는데 그쪽에서 우릴 고소했다고 하니 재판이 시작되면 찾아서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