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비웃는 서울 아파트값… 광진·성동구 3.3㎡당 4000만원 돌파

 
 
기사공유
서울 광진·성동구일대 아파트값이 3.3㎡당 4000만원을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광진구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가 서울 아파트값 안정화를 위해 23번의 부동산대책을 쏟아냈지만 상승세는 여전하다. 지난 7월에는 광진구, 성동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 4000만원을 돌파하면서 서울에서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를 제외하고 역대 처음으로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4000만원을 넘어섰다.

6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현황 분석한 결과 지난해 7월 기준 광진·성동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각각 3278만8000원, 3389만1000원 수준이었다.

반면 올 7월에는 4017만9000원, 4058만7000원으로 조사돼 1년 동안 각각 22.54%, 19.76% 상승했다.

마포구도 4000만원 돌파가 코앞이다. 지난해 3375만2000원이었던 마포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올 7월 3951만4000원으로 나타났다.

광진구·성동구·마포구의 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된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광장동 ‘현대3단지’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7월 9억6800만원(7층)에 실거래됐지만 올 7월에는 13억5000만원(9층)에 팔려 1년 동안 3억8200만원(전년 대비 39.5%↑) 올랐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 소재 ‘서울숲 대림’ 84㎡는 지난해 7월 10억3000만원(4층)에 매매됐지만 올 7월에는 13억원(7층)에 팔려 1년 동안 2억7000만원(26.2%↑) 뛰었다.

같은 기간 서울 마포구 상수동 ‘래미안밤섬레비뉴 2차’ 84㎡도 12억2800만원(4층)에서 14억 8700만원(5층)으로 올라 1년 동안 2억5900만원(21.1%↑) 상승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