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북부 한탄강 범람…철원 주민·군부대 장병 긴급 대피

 
 
기사공유
5일 한탄강이 폭우로 범람해 강원 철원군 갈말읍 태봉대교 인근에 거센 물길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미소 기자·독자 제공

강원북부 지역에 집중호우가 쏟아진 끝에 한탄강 수위가 올라가 5일 범람했다. 철원군 일대에는 지난 5일 동안 670㎜라는 기록적 폭우가 내렸다.

강원 철원군은 “동송읍 이길리, 갈말읍 정연리 등 마을이 한탄강 범람으로 침수됐다”고 밝혔다.

침수 지역 주민들은 동송읍 오덕초등학교로 대피했다. 미처 마을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은 인근 언덕이나 산지 등 높은 곳으로 올라가 물이 빠지기를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리에 주둔한 육군 장병들도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철원군은 앞소 동송읍 이길리, 철원읍 갈마리‧대마리, 갈말읍 동막리, 김화읍 생창리 등 침수 예상 지역 주민들에 대피를 알리는 재난안전문자를 발송했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5:32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5:32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5:32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5:32 09/18
  • 금 : 41.67상승 0.4615:3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