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복희·쯔양 이어 양팡도… "광고표시 안한 영상 삭제" 사과

 
 
기사공유
유명 유튜버 양팡이 최근 불거진 '뒷광고' 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사진=양팡 유튜브 채널 캡처
최근 유튜브를 중심으로 '뒷광고'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유명 유튜버 양팡(본명 정은지)도 자신의 영상을 지우고 공식 사과했다.

앙팡은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번 유료광고 누락 건으로 인해 구독자분들께 많은 혼란과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양팡은 "2년 전인 2018년 5월6일 유튜브 댓글을 통해 구독자분들께 '협찬은 협찬이라고 말한다'라고 댓글을 기재한 적이 있다"면서 "채널이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다중으로 진행되던 유료광고 표시의 중요성과 파급에 대해 사려깊고 신중히 생각하지 못하고 초심을 잃었다"고 사과했다.

그는 "진심으로 후회하고 있으면 반성한다"며 "올해 진행한 8개의 유료광고 중 유료광고 표시를 체크한 영상은 제외하고 미표기된 2건의 치킨 관련 영상은 채널에서 삭체 처리했다"고 전했다.

이어 "영상 히스토리가 많기 때문에 올해가 아닌 채널 개설 이후로 과거에 진행했던 모든 광고영상에 대해 재검토하겠다"면서 "(뒷광고 논란 영상을) 조속히 찾아내 해당 영상들의 영상 링크는 대댓글을 통해 추가 게시하겠다"고 밝혔다.

양팡은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죄드린다. 다시는 이런 일이 두번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광고를 철저히 체크하고 업로드해 구독자분들께 실망을 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양팡은 이날 오후 기준 구독자 253만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다. 자신의 채널을 통해 여러 콘텐츠를 올리고 이중에는 먹방도 일부 포함돼 있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유명 유튜버들이 협찬을 받고 광고성 영상을 찍었음에도 이를 표기하지 않은 채 게재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양팡을 비롯해 문복희, 햄지, 쯔양, 엠브로 등 여러 인기 먹방 유튜버들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5:32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5:32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5:32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5:32 09/21
  • 금 : 43.02상승 1.3515:32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