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통합당 야유 받아치고 민주당엔 웃음·환호...화제 몰고 온 김진애의 연설

 
 
기사공유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4일 본회의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종합부동산세 개정안 찬성 토론 연설은 현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왔다. 또 "세금만 열심히 내라"고 한 발언은 후에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 찬성 토론에 나섰다.

그는 "오늘 드디어 임대차 3법이 완성된다"며 "국회가 비로소 밥값을 하는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10년 전 임대차 3법, 14년 전 노무현 정부가 도입한 종부세를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무력화시키지 않았다면 작금의 부동산 거품을 제어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통합당 의원들 사이에서 야유가 흘러나왔고 김 의원은 "조용하라"고 받아쳤다.

김진애 의원은 "부동산이 아니라 진정한 주택정책으로 탈바꿈해야 한다"며 "너무도 힘없는 주거 약자들에게 필요한 것이 공공 임대주택"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선진국이면서 공공 임대주택율이 10%에 못 이른다"면서 "부지런히 짓고 잘 관리해서 적어도 15%까지 이르게 해야 한다. 세금을 투입해서 공공 임대주택을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통합당 의원석에서 "진작에 좀 짓지. 진작에"라는 말이 나왔다. 이에 김 의원은 "그렇다. 여러분들이 종부세를 열심히 거둬줬으면 진작에 지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석에서 웃음과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또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통합당이 최근 내놓은 부동산 공급정책에 대해 한마디만 하겠다"며 "마지막에 있는 후분양제 빼고는 하나같이 이 부동산 시장에 기름을 붓자는 정책이다"고 말했다.

그는 "초과이익 환수하고 세금 제대로 납부하게 해서 적어도 수요억제를 할 수 있는 제도가 만들어지기 전까지는 기름 붓지 말라"며 "누구 좋자고 하는 건가? 규제를 완화해서 어디로 돌아가자고 하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진애 의원이 토론 연설을 마치자 본회의장에는 뜨거운 환호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한편 김 의원이 환호를 받은 직후 "고가 아파트에 살든 부동산값이 올라도 문제없다.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라"는 발언은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당시 야유하는 미래통합당 의원들을 향해 '여러분(통합당 의원)이 고가 아파트 살더라도 부동산 가격 올라도 우리는 문제 없다. (통합당) 의원님들 세금만 열심히 냅시다'라는 의미의 발언이었다"고 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국회(임시회) 제8차 본회의에서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찬성 토론을 하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