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군남댐 계획홍수위 임박… 이재명 "北에 깊은 유감"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전 임진강 군남댐에서 물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북한의 황강댐 무단방류로 임진강 수위가 높아진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재명 지사는 5일 오후 성명을 내고 "이번 임진강 수위 상승은 북측이 남측에 알리지 않고 댐을 방류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라며 "사실이라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남북을 가로지르는 임진강의 관리는 남북간 협력이 필수다"라며 "북측이 (임진강) 상류 황강댐에서 방류를 하면 하류인 연천과 파주쪽 수위가 급격히 높아져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라고 우려를 전했다.

그는 "홍수예방을 위한 남북협력은 정치나 군사 문제와는 무관한 일이다. 자연재해로부터 무고한 이들의 인명피해를 막는 것은 사람된 도리이자 같은 민족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도의다"라고 지적했다.

경기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연천 필승교 수위는 10.99m로 접경지역 위기대응 주의단계인 12m에 근접했다. 군남댐을 끼고 있는 군남홍수조절지 수위도 37.15m로 계획홍수위 40m에 가까워졌다.

도는 이날 임진강 수위가 급격히 상승함에 따라 파주시와 연천군에 주민대피령을 권고했다. 이에 파주시와 연천군은 임진강을 중심으로 파평면, 적성면(이상 파주시) 58세대 110명, 군남면(연천군) 등 6개면 462세대 980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정부는 갑작스런 임진강 수위 상승의 원인을 북측의 무단 방류로 보고 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자연재해와 관련한 남북 사이의 협력은 정치, 군사와 무관한 사항이다"며 "이와 관련한 정보 교환이라도 먼저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009년 9월에도 우리 정부에 통보하지 않은 채 황강댐을 무단방류해 우리 주민 6명이 숨진 바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23:59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23:59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23:59 09/24
  • 두바이유 : 42.46상승 0.223:59 09/24
  • 금 : 41.21하락 0.1723:59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