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재섭 "'류호정 옷 비난' 민주당, 통합당과 '꼰대' 배턴터치"

"민주당에서 '민주' 뺄 때…복장지적 '꼰대'이자 경직적" "통합당, 반소매옷 지적 없어…젊은이가 입고싶은 옷 입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국회(임시회) 제8차 본회의에 참석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류호정 정의당 의원의 본회의장 원피스 차림에 때아닌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김재섭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은 5일 "'꼰대력'으로는 (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완전히 배턴터치가 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민주당에서 '민주'라는 말을 뺄 때가 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류 의원은 전날(4일) 열린 본회의에 원피스 차림으로 참석했다. 이후 여권 지지 성향의 커뮤니티에서는 이 복장이 정치인으로서 부적합하다고 비판하거나 류 의원의 외모·몸매를 평가하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민주당 당원모임 커뮤니티에서도 '성희롱하라고 입었냐'는 등의 내용을 담은 글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김 비대위원은 "일부 '문빠'들이 류 의원의 패션을 가지고 노골적인 성희롱 발언을 서슴지 않는다"며 "복장이 어디가 어떤가, 국회가 학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꼰대력' 극강의 복장 지적, 다양성이 사라진 경직된 당 분위기, 여기저기서 터져나오는 미투"라고 민주당을 직격하면서 "명실공히 '꼰대당'"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비대위원은 통합당의 상황은 다르다고 했다. 그는 "비대위원이 되고도 반팔옷을 입고 회의에 잘 나가고 있다"며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포함해 모든 비대위원들, 의원들, 당직자들, 하물며 기사들도 복장을 가지고 지적을 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은 "몇 년 전만 해도 어떤 비대위원이 회의에서 반팔을 입었다고 혼쭐이 난 적이 있다고 하는데, 우리 당이 한때 '꼰대력'으로 상한가를 치던 무렵"이라며 "젊은 사람이 입고 싶은 옷 입고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는 게 변화이고 젊은 정당"이라고 했다.

한편 류 의원은 해당 원피스가 청년 국회의원 연구단체 '2040 청년다방' 창립세미나에 참석했을 때도 입었던 옷이며, 이 자리에 캐주얼 차림으로 참석한 청년 의원들이 본회의에도 같은 옷을 입고 가자고 뜻을 모은 데 따라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재섭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