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연승' 발목 잡은 KT의 아쉬운 연속 '실책'

키움에 3-12로 패하며 연승 마감

 
 
기사공유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kt 좌익수 조용호와 중견수 배정대가 4회말 키움 박병호의 타구 방향을 놓치고 있다. 2020.8.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고척=뉴스1) 이재상 기자 = 상승세를 달리던 KT 위즈가 아쉬운 수비 실책 속에 6연승 행진을 마쳤다.

KT는 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3-12로 졌다.

0-0으로 팽팽하던 경기는 3회에 수비에서 갈렸다.

3회말 키움 공격에서 선두타자 박준태의 빗맞은 타구가 3루 방면으로 흘렀고, 이를 맨손으로 잡으려던 황재균이 놓쳤다. 공식 기록은 내야안타였지만 실책성 플레이었다.

곧바로 1번 서건창의 평범한 땅볼을 2루수 박경수가 놓치면서 무사 1,2루가 됐다. 타구가 느렸지만 선행주자는 충분히 잡을 수 있었던 타구였다. 베테랑 박경수였기에 더욱 아쉬운 수비였다.

잘 던지던 김민수는 이때부터 급격하게 흔들렸다. 무사 1,2루의 위기에서 2번 김하성에게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대형 3점 홈런을 허용했다.

KT는 4회말에도 대량 실점의 빌미를 내주는 아쉬운 장면을 연출했다. 선두타자 박병호의 뜬공을 중견수 배정대가 방향을 놓치면서 잡지 못했고, 무사 2루가 됐다.

다시 흔들리기 시작한 김민수는 김혜성에게 볼넷, 박준태에게 몸에 맞는 볼 등을 내주며 1사 만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이후 서건창을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김하성에게 좌익수 앞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0-5가 됐다.

김민수는 이어진 2사 1,2루에서 3번 에디슨 러셀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스코어 0-6.

김민수는 4번 이정후에게 1루수 앞 내야안타를 맞으며 실점이 '7'까지 늘었는데 이 장면에서도 1루수 강백호의 수비가 아쉬웠다. 이정후의 라인드라이브성 타구가 베이스에 붙어있던 강백호를 맞고 굴절되면서 안타로 연결됐다.

4회까지 0-7까지 스코어가 벌어졌고, 일찌감치 승부의 추는 키움 쪽으로 기울었다.

이강철 KT 감독은 점수가 벌어지자 5회말 수비에서 포수 장성우를 허도환으로 교체하고, 2루수 박경수 대신 천성호를 투입했다.

KT는 경기 후반 점수를 더 내주며 3-12 완패를 당했다. 실책으로 승부가 갈린 경기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44상승 10.0409:39 09/21
  • 코스닥 : 891.57상승 2.6909:39 09/21
  • 원달러 : 1162.30상승 209:39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09:39 09/21
  • 금 : 43.02상승 1.3509:39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