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열린민주 합당의 상승효과는…권력기관 개혁 탄력

당권 주자들 모두 긍정적…차기 지도부서 논의 가능성 '검찰개혁 투사' 최강욱·황희석 등 합류 땐 우군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회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정원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7.3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정부의 개혁과제 가운데 하나인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15 총선에서 친(親)조국 인사들이 주축이 되며 검찰개혁의 강한 의지를 밝혀온 열린민주당과 합당에 대해 민주당 차기 당 대표 주자들도 긍정적인 의사를 밝히면서, 차기 지도부 출범 후 합당이 이뤄지면 권력기관 개혁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6일 뉴스1과 통화에서 "(열린민주당과) 합당 논의가 공론화되진 않았지만 차기 지도부에서 자연스레 논의될 것"이라며 "지도부의 결심과 당원들과 합의만 이뤄진다면 합당이 어려운 절차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열린민주당과 민주당의 합당 가능성은 총선 전부터 줄곧 제기돼 왔다. 공식 입장은 없었지만 합당과 관련된 주장은 양당 내부에서도 적지 않게 나왔고 굳이 합당을 반대할 이유도 없다는 게 중론이었다.

최강욱 열린민주 대표는 지난 5월 15일 "소수 정당 입장에서는 국회 내에서 다른 정당과의 협력이 중요하니 소통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한다"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대표 후보들도 열린민주와 합당에 적극적이다. 차기 당 대표 후보인 이낙연 의원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그다지 어렵지 않게 (통합이) 될 것 같고 필요성도 공감했다"며 "생각이 비슷하면 함께하는 것이 좋다"고 밝힌 바 있다.

김부겸 전 의원도 최 대표와 만나 "우리 민주당의 형제당인 열린민주당의 대표가 된 최 의원을 다시 만나니 감회가 새로웠다"며 "당대표가 되면 열린민주당과 합당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박주민 의원도 최 대표와 만나 나눈 대화 내용과 사진을 공개하며 “열린민주와 더불어 검찰개혁을 향해 두려움 없이 나아가겠다"며 합당에 대해 긍정적인 의사를 밝혔다.

양당 합당 땐 민주당 176석과 열린민주 3석을 합쳐 총 179석이 된다. 특히 최 대표를 비롯해 황희석 열린민주 최고위원 등 검찰개혁 관련, '스피커' 역할을 했던 인사들이 권력기관 개혁에 힘을 보탤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민주당도 이미 부동산 대책 관련 입법 이후 권력기관 개혁에 군불을 지피고 있다. 이 때문에 9월 정기국회에서도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여당의 강력한 입법 드라이브가 계속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달 30일 당정청운 권력기관 개편안의 후속 작업으로 검찰의 직접수사 범위를 6개로 한정하고 국정원의 외부 감시를 강화하는 방안 등을 밝히며 "권력기관 개혁은 시대적 소명"이라고 의지를 다진 바 있다.

여권 관계자는 "검찰개혁의 투사 이미지를 갖고 있는 인물들이 여당에 합류한다면 입법에 힘이 실릴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 개혁과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8.08상승 29.2918:01 09/28
  • 코스닥 : 835.91상승 27.6318:01 09/28
  • 원달러 : 1173.60상승 1.318:01 09/28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1 09/28
  • 금 : 41.98상승 0.7718:01 09/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