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뵨 하우버 한국행 불발… 김지섭 부사장 직무대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월1일부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된 뵨 하우버(왼쪽)의 한국행이 불발됐다. 회사는 당분간 고객서비스 부문을 총괄하는 김지섭 부사장(오른쪽)이 이끈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뵨 하우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신임 대표이사 사장의 한국행이 불발됐다. 회사는 당분간 고객서비스 부문을 총괄하는 김지섭 부사장이 이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5일 고객서비스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김지섭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이달 1일부로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임명됐던 뵨 하우버 메르세데스-벤츠 스웨덴 및 덴마크 사장이 일신 상의 사유로 부임이 어려워진 탓이다.

김지섭 사장 직무대행은 2002년 메르세데스-벤츠의 글로벌 인재육성 프로그램인 '아시아 경영 어소시에이트 프로그램'에 선발돼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 입사했다. 2003년에는 다임러 호주·태평양 본부, 2004년에는 독일 본사에서 근무했다.

2005년부터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영업, 마케팅 및 제품전략기획, 고객서비스 및 부품 영업·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을 쌓았다. 2015년에 부사장으로 승진함과 동시에 고객서비스 총괄 부문장으로 임명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측은 "한국 시장이 갖는 중요성을 고려해 국내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역량이 뛰어난 김지섭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으로 신속하게 임명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본사 근무를 비롯해 메르세데스-벤츠에 18년 간 재직하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여왔다.

김지섭 사장 직무대행은 "중책을 맡게 돼 엄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메르세데스-벤츠를 성원해주는 국내 고객들에게 브랜드 명성에 걸맞은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