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 원인균 치료… 인트론바이오, 신약후보물질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트론바이오가 여드름에 항균력을 가진 엔도리신 신약물질 ‘CAL200’을 확보했다../사진=인트론바이오
인트론바이오가 여드름 원인균 큐티박테리움 에크니(Cutibacterium acnes)에 항균력을 가진 엔도리신 신약물질 ‘CAL200’을 확보했다.

인트론바이오에 따르면 여드름 타깃 제제 개발에 활용 가능한 엔도리신(endolysin) 유망 신약물질 ‘CAL200’을 추가 확보했다. 신약물질의 대량 제조공정 개발에도 성공하며 여드름 치료 분야로 기술 확장을 꾀할 방침이다.

슈퍼박테리아 전신감염증 치료제로 개발된 엔도리신을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고 그 기술 범위를 점차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인트론바이오는 이번 신약물질 확보를 기반으로 아토피 및 여드름 등 주요 피부질환 치료제 개발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회사는 치료제 개발을 위해 직접 미국 임상 시험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회사가 2018년 로이반트와 체결한 약 1조원 규모의 ‘SAL200’ 글로벌 기술수출 계약 범위 외의 독립적인 진출이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향후 기술수출 추진에 필요한 동물 안전성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GLP-TOX 시험(비임상 독성시험)에 착수할 계획"이라며 "동시에 유효성 관련 자료 확보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모낭염 또는 여드름을 유발하는 원인균으로 알려진 ‘큐티박테리움 에크니’는 피부, 결막, 외이, 인두부, 여성 비뇨기 등에 상재하는 균이다. 큐티박테리움 에크니에 의해 유발된 여드름 치료에는 에리쓰로마이신, 클린다마이신, 독시싸이클린, 페니실린, 설포아마이드계 항생제를 주로 사용한다. 

손지수 인트론바이오 생명공학연구소 센터장은 "여드름 치료에 효과적인 박테리오파지 유래의 신규 엔도리신 신약물질 개발에 성공하고, 대량 제조 공정 개발까지 완료한 것은 최초 사례"라고 말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