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숙현 폭행혐의 장윤정 구속… "도망·증거인멸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판부는 고 최숙현 선수 폭행혐의를 받는 경주시 트라이애슬론 장윤정 전 주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도망 및 증거인멸 우려 때문이다. /사진=뉴스1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故(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소속 전 주장 장윤정씨가 구속됐다. 재판부는 증거인멸 및 도망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대구지법 영장전담 재판부(부장판사 채정선)는 5일 장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장씨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3명(김규봉 감독, 운동처방사 안주현씨)이 모두 구속됐다.

앞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을 수사하던 경북경찰청은 다수의 선수에게 "주장의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후 혐의입증에 주력했으며 지난 3일 구속영장 신청에 나섰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