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극단적 시도 고백… FNC관계자 대화 들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민아는 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그냥 털어놓겠다. 팬분들 대중분들 걱정하지말아라”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뉴스1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또 극단적인 시도를 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그냥 털어놓겠다. 팬분들 대중분들 걱정하지말아라”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권민아가 극단적인 선택 하려고 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담겼다.

권민아는 해당 사진에 대해 “최근 FNC관계자 측이랑 카톡하고 벌어진 일이었다. 빌었다는 그 상대방 언니의 입장문에 관계자분께 ‘빌었다니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죠’ 보냈다가 ‘확인해볼게’ 했다가 한참 뒤에 자기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고 하더라. 빌려고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에 기억이 안난다에 눈은 똑바로 쳐다보고 기억이 안나는 데 뭐 사과를 받겠느냐. 포기지”라고 토로했다.

이어 “FNC관계자 분 카톡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극단적 시도를 했다가 지금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갔다”고 덧붙였다.

권민아는 “하도 많이 그어서 이제는 신경선이 다 끊겨서 마취도 안먹히고 실, 바늘 꿰매는 고통 다 겪으면서 진통제를 넣어주시는데 참 의사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는 죄책감 들고 내가 뭐가 좋다고 전 매니저 언니는 계속 보호자로 곁에 있어주고”라고 전했다.

그는 “내가 받은 고통 절대 아니 뭔지도 모를 거다. FNC는 끝에 그 사람 때문에 힘들다고 했더니 처음엔 정신과 선생님을 붙여주셔서 절 정말 생각해주시나 했다. 근데 그 선생님 저한데 다른 친구 이야기하고. 정신과 선생님들 다른 인물의 내용을 말하면 불법아니냐. 누군가에게는 제 이야기를 했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저 연습생 빚, 내역 계약서문제 정산문제에 대해서 한번도 불만 토론한적 없다"며 “시키는 대사 있으면 그것만 했었고 정작 시킨 사람은 솔로 이야기 하던데. 부모님 불러서 ‘우리 딸 뭐 시켜달라’ 이런 말? 우리 부모님은 처음에 왔어야 할 때 말고는 오신 적도 없고 저도 부모님도 다른 사람들과 단리 불만 토론 한번 한적 없다. 스트레스로 수십번 쓰러지고 아직도 쓰러진다”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이날 과거 AOA 활동 시절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진리야 보고싶다"라는 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권민아는 최근 AOA 활동 시절 리더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지민은 팀에서 탈퇴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