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동부간선·노들로… 서울 전면통제 구간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오전 불어난 한강물로 인해 서울 올림픽대로 양화대교 방면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뉴스1
일주일 가까이 쏟아진 비로 한강대교를 비롯한 서울 주요 교통로 곳곳이 통제됐다.

서울시는 6일 오전 한강대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하고 홍수 피해 우려 지역인 용산구, 성동구, 광진구, 마포구, 강서구, 영등포구, 동작구, 서초구, 강남구, 강동구, 송파구 등 11개구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오전부터 올림픽대로를 비롯한 서울 시내 주요 출근길 교통로에는 불어난 한강물로 침수되는 구간이 발생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날 오후 1시30분 기준 서울시 교통정보 시스템에 따르면 현재 동부간선도로와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노들로 등에서 일부 구간이 통제되고 있다.

동부간선도로는 ▲수락-성수JC기상(성수JC 방향) ▲수락지하 차도-노원교(성수JC 방향) ▲성수JC-녹천교(의정부 방향)이 전면 통제됐다.

올림픽대로는 ▲동작대교남단-한강대교남단(김포 방향) ▲가양대교남단-성산대교남단(하남 방향)이 통제되고 있다.

6일 오전 서울 올림픽대로가 불어난 강물로 인해 전면 통제돼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사진=뉴스1
강변북로 역시 ▲마포대교북단-원효대교북단(구리 방향) ▲한강대교북단-원교대교북단(일산 방향) ▲반포대교-가양대교(김포 방향)구간이 침수돼 통제 중이다.

노들로에서는 ▲양화대교-한강대교(한강대교 방향) ▲한강대교-양화대교(성산대교 방향)와 잠수교 양방향 등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한강대교 지점 수위는 8.38m로 홍수주의보 기준인 '주의' 수위 8.5m에 근접했다. 한강대교 홍수경보 기준인 '경계' 수위는 10.5m다.

기상청은 서울 지역에 내리던 비가 이날 오후부터 오는 7일 오전까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주말이 시작되는 7일 오후부터 다시 본격적으로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