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명 정보' 사고파는 은행vs빅테크… 데이터경제 승기 누가 잡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데이터 경제 기반이 되는 '데이터 3법(개정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이 지난 5일부터 전격 시행됐다./사진=이미지투데이
데이터경제 시대가 활짝 열렸다. '데이터 3법(개정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이 지난 5일 시행되면서 일반 기업들도 '익명정보' 뿐만 아니라 비식별조치를 위한 '가명정보'까지 사고 팔는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개인 신용정보를 한눈에 보고 맞춤형 금융상품 등을 추천해주는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산업)의 예비허가 사전신청을 받고 있다.

지난 5일까지 네이버파이낸셜 등 60여개사가 금융감독원에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사전신청서를 제출했다. 심사는 1회에 최대 20개 기업에 대해 차수별로 진행하고 허가에는 최소 3개월(예비허가 2개월, 본허가 1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이르면 오는 10월에 첫 번째 마이데이터 허가 사업자가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마이데이터는 소비자 개인이 은행, 증권사, 카드사 등 금융사별로 흩어져 있는 신용·자산관리 등 정보를 스스로 관리하고 통제하는 것을 의미한다.

개인이 자발적으로 개인정보를 기업이나 기관, 금융사 등에 제공하면 정보를 제공받은 기업 등은 맞춤 상품이나 서비스를 개인에게 추천한다. 신용정보법 개정안에 따라 금융분야에서 마이데이터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금융위원회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그동안 은행 등 전통 금융사들이 고객 정보를 선점했다면 앞으로 핀테크 등 다양한 기업들도 정보 활용을 할 수 있어 마이데이터시장 선점을 경쟁이 치열하다.

NH농협은행이 포함된 농협 컨소시엄과 전북·광주은행이 포함된 JB금융그룹은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사업자로 선정돼 마이데이터 사업 주도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밖에 KB국민·신한·하나·우리금융그룹 등 각 금융그룹의 계열사들도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준비에 나섰다.

이미 카드사들은 고객 소비 패턴에 맞는 혜택을 알려주고, 금융자산 현황과 소비데이터를 분석하는 등 마이데이터 사업을 염두에 둔 서비스를 출시했다.

핀테크 기업들도 마이데이터시장 선점하기 위해 이번 마이데이터 사업자 선정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핀크, 뱅크샐러드, 토스 등 간편결제업체들은 금융회사의 개인(가명)정보를 활용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심은 1라운드 심사 대상에 어떤 기업이 오를지다. 기존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내년 2월 4일까지 허가를 받아야 사업을 끊김 없이 운영할 수 있어 최소한 2라운드 안에는 들어야 한다. 예비허가 사전 신청을 하며 기존에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운영했다고 보고한 업체는 20개사가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회사와 빅테크가 정보를 공유하면 고객들은 재테크, 생활형 투자하고 상품을 추천받을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질 것"이라며 "금융회사와 빅테크가 빅데이터 무한경쟁 시장에서 살아남으려면 결제 인프라, 빅데이터 등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