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던진 류현진, 5이닝 만에 일찍 들어간 건 ‘예정된 전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이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투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이 기다리던 시즌 첫승을 수확했다. 5이닝 동안 무실점 완벽투를 펼치며 1선발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5이닝 동안 '1피안타 8탈삼진 3볼넷 무실점' 괴력투를 선보이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말 메이저리그가 개막한 이후 3번째 경기만에 얻은 첫 승리다. 1회부터 4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으나 그때마다 장기인 날카로운 제구력을 발휘해 리그 최고로 손꼽히는 애틀란타 타자들을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5회말까지 무실점으로 버텨 승리투수 요건을 채운 뒤 6회 시작과 동시에 토마스 해치로 교체됐다. 이날 류현진이 던진 공은 총 84개였다. 모처럼 좋은 경기력을 뽐낸만큼 일부 누리꾼들은 5회를 채우자 마자 내려간 데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이날 경기가 끝나고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5회까지만 투구하는 건) 예정된 계획이었다"라고 밝혔다.

몬토요 감독은 "6회말 애틀란타 공격이 1번부터 시작될 예정이었기 때문에 해치 등을 내세워 불펜을 운용하려고 준비했다"라며 일찌감치 정해진 전략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류현진의 투구는 우리가 기대했던 모습 그대로였다. 구속을 조절하며 타자의 균형을 깨트렸다"라며 "오늘 투구는 우리 팀에게 있어 아주 좋은 신호"라고 박수를 보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