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애 '한상혁 전화' 폭로에 통합당 "국기문란" (종합)

"중립 지켜야할 방통위원장이 '권언유착'…MBC와 공작보도" "권-정-검-언 '사각 커넥션'…검언유착 무리수 추미애가 책임져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유경선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6일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한 권경애 변호사의 페이스북 폭로에 대해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국정조사나 특검을 통해 명백히 밝힐 사안"이라고 공세에 나섰다. 권 변호사는 폭로에 언급된 인물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라고 이날 추가로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인 권 변호사가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 직전에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입을 다물라는 압박성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권 변호사는 전날(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C의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가니 제발 페이스북을 그만두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며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니 말이다"라고 폭로했다.

주 원내대표는 "권 변호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없었던 압박과 공포였다고 말하고 있다"며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 누구인지 명백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를 '국기문란'이라고 일컬으면서 "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진실이 명백히 밝혀져야 하고, 자세한 내용은 더 추적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권 변호사가 (전화를 건 인물을) 밝히면 제일 좋겠지만 페이스북 글을 내리고 보도하지 말아 달라며 큰 압박을 느꼈다고 하니 참으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만일 방통위 쪽이라면 중립을 지켜야 할 방통위원장이 '검언유착'이 아니라 '권언유착'의 핵심으로 역할을 한 셈"이라고 말했다.

이후 권 변호사는 자신에게 전화를 걸었던 인물이 실제로 한 위원장이었다는 내용을 담은 페이스북 게시글을 이날 추가로 올렸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임기를 시작한 지난 3일 오전 과천정부청사에서 기자실을 방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정현 기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통합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 위원장이 정권비판적인 법조인(권 변호사)에 회유와 협박을 일삼았고, 급기야는 MBC와 '공작방송'에 나선 정황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검언유착' 보도 시점까지 모두 알고 있었다는 건 놀라지 않을 수 없는 일"이라며 "언론사 큐시트는 철저히 보안이 지켜지는데 이걸 한 위원장이 알고 있었다고 하니 MBC 보도와 이미 한축이거나 아니면 보도를 주도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과방위 소속 통합당 의원들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한 위원장이라는 것이) 사실이라면 경악할 일"이라며 "정권의 '윤석열 찍어내기'는 권(權)-정(政)-검(檢)-언(言)으로 얽힌 '사각 커넥션'이냐"고 규탄했다.

이들은 "'권언유착'의 몸통을 밝혀내야 한다"며 "윤 총장은 희대의 보도공작 의혹을 전면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권이 또 윤 총장을 막아선다면 특검을 도입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필두로 '검언유착' 사건 수사를 밀어붙였지만 채널A 이모 기자의 공소장에 한 검사장과의 공모 여부가 적시되지 않았다며 "검찰 장악의 빌미를 억지로 끼워맞추려다 빚어진 참사"라고 했다.

이어 "사법당국이 국가를 갈등과 분열의 싸움판으로 만든 책임은 누가 질 것이냐"며 "추 장관은 더 이상 법무부장관의 자격이 없다"고 거취 결단을 촉구했다.

성일종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번 사건이 '제2의 김대업 사건'임을 증명하는 증언이 나온 만큼 검찰은 즉시 수사에 착수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라"며 "제대로 수사가 진행되지 않으면 국회는 국정조사와 특검을 해서라도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윤 총장과 한 검사장 찍어내기 작전에 급기야 방통위원장 이름까지 나왔다"며 "진보나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적었다.

원 지사는 "특임검사 혹은 국정조사나 특검 논의를 당장 진행해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니 수사권 조정이니 하기 전에 눈앞의 거악을 척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경애 변호사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6.67하락 18.5918:03 10/29
  • 코스닥 : 813.93상승 7.7318:03 10/29
  • 원달러 : 1131.40상승 0.818:03 10/29
  • 두바이유 : 39.64하락 1.9718:03 10/29
  • 금 : 39.27하락 0.6318:03 10/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