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전공의협 대화했지만…"내일 집단휴진 강행"

서초구 호텔서 비공개 간담회…"한번더 고민해달라" 당부 전공의협 "대화하는 자리…파업대응·의대정원 얘기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만나 간담회를 앞두고 명함을 교환하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보건복지부와 대한전공의협의회(전공의협)가 대화에 나섰지만 결국 전공의들은 오는 7일 파업을 강행하기로 했다.

최근 정부가 2022년부터 10년간 의대 입학정원을 늘려 의사를 4000명 추가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함에 따라 의료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복지부와 전공의협은 6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하고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김강립 복지부 차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박지현 전공의협 회장, 김진현 전공의협 부회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대화는 1시간20분 정도 진행됐다. 전공의협 측에서 수련의 처우 등에 대해 이야기하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으나 대화 막바지쯤에는 화기애애한 웃음소리가 흘러나왔다.

간담회 직후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기자들을 만나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좀 나눴다"며 "입장에 대해 의견을 충분히 들었다. 앞으로 같이 지혜를 모아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전공의협 파업 시 응급 의료인력도 동참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필수적인 (의료) 기능에 대한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 번 더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간담회에서)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박지현 전공의협 회장은 "단순히 의대 정원에 관련한 게 아니라 전공의·수련의 관련된 문제 등 의료계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에 대해 주로 대화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의료계에 파업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하고 국민에게 피해가 갈 경우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다.

하지만 박 회장은 "(7일 파업에 대한 복지부와의) 합의점은 없었다"며 간담회에서 복지부의 엄정 대응 방침이나 의료계의 의대 정원 확대 철회 요청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누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간담회는) 협상이나 딜을 하는 자리가 아니었다"며 "(양 측은) 협의체를 통해 앞으로도 계속 대화를 나눠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턴·레지던트 수련의 약 1만6000명이 속해 있는 전공의협은 예고한 대로 7일 오전 7시부터 집단휴진에 돌입할 방침이다. 소속 수련의 70~80%가 참여할 것으로 전공의협은 내다봤다.

복지부와 전공의협은 오는 11일 '소통협의체' 1차 협의체를 통해 추가로 공식적인 대화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