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예술대 학생회 "서울대 등 성추행 가해 교수들 파면하라"

서울대서 기자회견…"파면하지 않으면 학교도 공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대학교 음대 내 교수 사건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 소속 학생들이 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B,C교수 사건의 책임있는 해결을 요구하는 예술계 연대 기자회견'을 열어 예술계 내 권력형 성폭력과 인권침해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원태성 기자 = 서울대학교 등 여러 대학의 예술대 학생회들이 성추행 가해 교수를 파면하고 재발 방지 제도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5월 서울대 음대 교수가 제자 성추행 의혹으로 고소당했지만 수사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또 이 사건 이후로도 각 대학 음대에서 교수의 제자 성추행 의혹이 터져 나왔다.

'서울대학교 음대 내 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6일 오후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는 가해 교수 파면을 통해 피해 학생들을 보호하고 권력형 성폭력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별위원회에는 서울대 음악대학 학생회를 포함한 예술대학교 학생회 17곳과 여성문화예술연합 등 예술계 단체 6곳 등 총 23개 단체가 함께하고 있다.

특별위원회는 "학교에서 교수는 학생들의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다"며 "학교가 가해 교수들을 파면시키지 않고 다시 학생들에게 돌아오게 한다면 학교도 공범이 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서울대는 사건을 책임지고 이들을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별위원회에 함께한 예술계 단체들은 예술 대학 내 벌어진 성 비위 문제가 문화예술계 전반의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여성예술인연대(AWA)는 "예술계라는 좁은 환경에서 교수의 지위는 학교 내에만 머물지 않는다"며 "학교에서 이런 문제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는다면 이 폭력은 정당화되는 것"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서울대 음대 B교수'는 지난해 7월 유럽 학회 출장길에 동행한 대학원생 자제가 묵는 방의 방문을 열고 들어가는 등 성추행과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서울대는 B교수를 직위 해제했고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징계를 논의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서울대 음대 C교수'가 2015년 대학원생 제자를 차 안에서 강제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두 교수는 피해자들의 고소로 각각 경찰과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