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남댐 찾은 문대통령 "北 방류 사실 미리 알려줬다면…"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북한과의 접경지역인 경기 연천군 군남 홍수조절댐 수해 현장을 찾았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북한과의 접경지역인 경기 연천군 군남 홍수조절댐 수해 현장을 찾은 가운데 북측을 향해 "황강댐 방류 사실을 미리 알려줬다면 군남댐 수량 관리에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노란 민방위복을 입고 군남댐 하류 지역인 파주를 찾아 피해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당초 이날 오전까지만해도 외부 일정 계획이 없었지만 집중 호우 피해 점검을 위해 현장 일정을 급박하게 잡았다. 최대한 현장 상황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대통령의 뜻에 따라 일정 조율에 신중히 접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와 만나 "현장 일정이 오후 12시가 다 되어서 긴급히 결정됐다"며 "결정 2시간여 만에 일정 출발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북한과 접경지역에 위치한 군남댐은 임진강 홍수를 조절하는 댐이다. 이번 집중 호우와 북한 측 황강댐 방류로 2년 만에 수문 13개를 모두 개방하고 역대 최고 수위를 기록했다. 군남댐 방류랑이 늘면서 댐 하류 수위도 올라 군남면 등 6개 면 462가구 980명이 인근 학교와 마을회관으로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다행히 이날 새벽 5시쯤부터 수위가 조금씩 낮아지면서 안정세를 찾아갔다.

문 대통령은 현장 방문에서 북한과 접경지역 협력이 제대로 안 이뤄지고 있는 데 대해 아쉬움을 드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북측에서 황강댐 방류 사실을 우리에게 미리 알려주면 군남댐 수량 관리에 큰 도움이 될 텐데 현재는 그게 아쉽게도 안되고 있는 상황이지 않느냐"며 "과거에 그렇게 하도록 남북 간 합의가 있었는데 현재 그 합의가 실질적으로 제대로 잘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렇다 하더라도 우리가 북측 지역의 강우량이나 강우 시간대 이런 부분은 대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가"라며 '북측에서 황강댐을 방류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도 예측할 수 있는가', '필승교 수위를 보고 방류 사실을 판단할 수 있느냐' 등을 질문하며 꼼꼼히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김광철 연천군수와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로부터 군남댐 운영 상황과 조치 상황에 대해 보고 받았다. 이후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이 마련된 파주 마지초등학교를 찾아 시설을 점검하고 현장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