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암댐 사고현장 달려간 정총리 "실종자 최대한 신속히 구조"

의암댐서 선박 3척 전복돼 8명 중 7명 실종 2명 구조됐지만 1명 숨져…실종자 5명 수색작업 중

 
 
기사공유
6일 강원 춘천시 의암댐에서 경찰선과 행정선, 고무보트 등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 가평군 남이섬 선착장에서 구조 관계자들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인공 수초 섬 고정 작업 중 배가 전복돼 발생한 이 사고로 경찰과 춘천시청 공무원 등 모두 7명이 실종됐으며, 이 가운데 1명은 구조됐고 1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나머지 5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춘천 의암댐 선박 침몰 사고현장을 방문해 "모든 가용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최대한 신속하게 실종자들을 구조하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강원 춘천시 의암댐 선박 침몰 사고 현장에서 정문호 소방청장에게 실종자 수색 상황을 보고받고, 실종자가족을 직접 만나 위로하면서 이같이 지시했다.

이날 오전 11시30분께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서는 경찰정·환경감시선·쓰레기수거선 등 선박 3척이 침몰해 탑승인원 8명 중 7명이 실종됐고, 2명이 구조됐다.

남이섬에서 구조된 1명은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고, 춘성대교 인근에서 구조된 1명은 몸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이날 목요대화를 주재할 예정이었으나, 의암댐 사고 현장 방문을 위해 일정을 취소했다. 그는 "이번 사고로 한 분이 돌아가시고 다섯 분이 실종되셨는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실종되신 분들의 무사생환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 "사고원인을 철저히 분석해서 다시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