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김비주, 신정윤x강세정 관계 의심…혼란스러운 마음(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1TV '기막힌 유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기막힌 유산' 김비주가 신정윤과 강세정의 관계를 의심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극본 김경희/연출 김형일)에서는 부태희(김연지 분)의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집으로 돌아온 부금강(남성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부금강은 변해버린 부태희의 모습에 신애리(김가연 분)와 함께 오열했고, 다급히 집을 빠져나왔다. 이에 공계옥(강세정 분)이 부금강을 따라가 함께 밥을 먹자고 제안했다.

공계옥은 자신이 일했던 마장동 정육 시장으로 부금강을 이끌었고, 다양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이웃들과 살갑게 인사를 나누었다. 부금강은 그런 공계옥의 모습에 생각이 많아졌고, 공계옥은 부금강에게 "이렇게 사지육신 건강하게 돌아다니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남편, 멋진 아빠 다했다. 지금은 잘못한 것만 생각나겠지만"이라며 진심으로 그를 위로했다. 부금강은 공계옥의 진심에 울먹이며 눈물 젖은 국밥을 먹었다.

공계옥은 마음을 잡고 공부를 시작한 이장원(이일준 분)을 격려하며 부가온(김비주 분)과 함께 식사하자고 제안했다. 정미희(박순천 분)는 전남편에 대한 일로 혼란스러워하는 공소영(김난주 분)을 걱정했다.

부금강은 말끔한 모습으로 부영배(박인환 분)에게 돌아와 "애들이랑 집사람만 좀 부탁한다"며 일자리를 알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부영배는 부금강이 이렇게 된 것에 자신의 잘못도 있다며 "나 같은 아비 되지 말고, 지금부터 잘해봐"라고 충고했다.

부한라(박신우 분)는 부가온에게 곧 집을 나갈 것 같다고 전하며 "네 아빠 분위기 이상한 거 눈치 못 챘냐? 네 아빠 누구랑 사귀는 것 같지 않냐? 네가 한 번 떠봐. 네 엄마 될지도 모르는데 아무나 만나면 안 되잖아"라고 말했다. 부가온은 자신에게 친절한 공계옥을 부설악(신정윤 분)의 여자친구로 의심하며 심란해졌다.

공계옥은 윤민주(이아현 분)에게 부태희의 소식을 전하며 신애리를 대신해 양해를 구했다. 이어 부영배는 공계옥에게 달라진 부금강의 이야기를 전하며 "오늘부터 여기 냉면집 다니면서 한 그릇씩 사 먹어봐"라고 부탁해 윤민주를 불안하게 했다.

그때, 냉면에 올린 계란을 먹고 탈이 난 손님이 등장했다. 이에 계란을 담당했던 부백두(강신조 분)와 차정건(이경호, 조순창 분)이 당황하며 계란을 냉장고에 늦게 넣었단 사실을 실토했다. 부영배가 자리를 뜨자 차정건과 윤민주는 수상한 눈빛을 주고받았다.

부가온은 부설악과 공계옥의 사이를 확신하고, 대화를 나누는 두 사람 앞에서 "아빠 나 물어볼 거 있다"고 선언해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KBS 1TV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 가장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와 위장결혼을 작당, 꽃미남 막장 아들 넷과 가족애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유쾌하면서도 따뜻하고 교훈적인 가족극으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55.05하락 15.8118:03 10/22
  • 코스닥 : 812.70하락 17.9718:03 10/22
  • 원달러 : 1132.90상승 118:0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8:03 10/22
  • 금 : 41.71상승 0.1318:0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