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의암댐 현장 방문한 정총리 '격분'…"부끄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선박 전복 사고가 발생한 강원 춘천 의암댐 현장을 찾아 사고 관계자들의 부주의를 질책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정세균 국무총리가 선박 전복 사고가 발생한 강원 춘천 의암댐 현장을 찾아 사고 관계자들의 부주의를 질책했다.

정 총리는 6일 오후 현장에 도착, 실종자 수색 상황을 보고받고 나서 "장마가 오고 나서 실종자가 많다"며 "(안전사고에 대한) 주의를 많이 환기한 것 같은데 이런 사고가 났으니 국민들에게 뭐라고 할 수 있겠느냐"며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서 수초섬 고정 작업을 하던 배 3척(경찰정 2명, 행정선 4명, 구명정 2명)이 전복되면서 7명이 실종됐다. 또 구조된 1명이 사망하는 인명 사고가 발생했다.

정 총리는 전복된 행정선 탑승자에 기간제 직원들이 포함됐다는 보고를 받은 뒤 "기간제 공무원들이라면 제대로 훈련도 못 받아 긴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준비도 안 돼 있었을 것 아니냐"며 현장 상황과 관련 책임자들의 상황 판단이 잘못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 여러 번 주의를 환기해 달라고 했는데 정말 국민들에게 부끄러워서 낯을 못 들겠다"고 질책했다.

정 총리는 실종자 가족을 만나선 "일단 실종자를 찾는 것이 가장 우선이고 자초지종을 제대로 조사하겠다"며 원인 규명을 약속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