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삼성 5-2로 꺾고 3위 수성…홈 팬들 앞 첫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 베어스 승리.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홈 팬들 앞에서 처음으로 승리의 하이파이브를 나눴다.

두산은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 시즌 9차전에서 5-2로 이겼다. 유관중 전환 이후 홈 경기에서 1무4패를 기록 중이던 두산의 의미있는 승리다.

이로써 두산은 43승1무32패를 기록, 공동 3위에서 단독 3위로 올라섰다. 삼성은 36승1무39패로 8위에 머물렀다.

두산 선발 최원준이 개인 한 경기 최다인 118구를 던지며 5이닝 9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 시즌 5승(무패)째를 수확했다.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는 1회에만 4점을 빼앗긴 아쉬움 속에 5⅓이닝 5피안타 4볼넷 5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5패(1승)째를 당했다.

기선제압은 삼성이 했다. 1회초 박해민과 박승규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은 뒤 구자욱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뽑았다. 그러나 강민호의 안타로 이어간 2사 1,3루에서 김동엽이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실점을 최소화한 두산은 1회말 곧장 승부를 뒤집었다. 라이블리의 제구 불안을 틈타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선두 박건우가 좌익수 방면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정수빈이 내야 뜬공으로 아웃됐지만 호세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이 볼넷으로 걸어나가 만루를 채웠다. 최주환의 포수 파울 플라이로 투아웃. 그러나 김재호의 1타점 적시타, 박세혁의 밀어내기 볼넷, 김인태의 2타점 적시타가 이어지며 스코어 4-1로 역전했다.

이후 소강 상태를 보이던 경기는 4회초 삼성의 공격에서 다시 꿈틀거렸다. 1사 1루에서 김지찬이 2루 도루에 성공하자 박계범이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어 박계범도 2루를 훔친 뒤 최원준의 보크로 3루까지 밟았다. 하지만 이번에도 삼성은 김호재의 우익수 뜬공으로 더는 점수를 올리지 못했다.

4-2로 쫓긴 두산은 7회말 쐐기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정수빈이 중전안타를 치고 나가자 2사 후 최주환이 가운데 펜스를 직격하는 3루타를 쳤다. 정수빈이 홈을 밟아 스코어 5-2.

이후 두산은 홍건희와 이현승을 마운드에 올려 8,9회를 막아내며 경기를 끝냈다. 이현승이 9회초 선두타자 박해민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후속 타자들을 잘 잡아내며 시즌 두 번째 세이브를 챙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