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간선·내부순환로 통행재개…강변북로 등 통제지속 '출근길 주의'

성수~군자교·성수~마장램프 구간 통제해제…한강수위 낮아져

 
 
기사공유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집중호우로 서울시내 도로 곳곳이 통제된 6일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마포대교와 강변북로 일부가 정체를 빚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폭우로 한강 수위가 높아져 서울 주요도로가 통제됐다가 다시 수위가 낮아지면서 동부간선도로와 내부순환로 일부 구간의 교통 통제가 해제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동부간선도로 성수분기점(성동)에서 군자교(동대문) 양방향과 내부순환로 성수분기점(성동)에서 마장 램프(동대문) 양방향의 통행이 재개됐다.

이날 오전 1시25분쯤 증산교 하부도로도 통제가 해제됐다.

현재 강변북로 마포대교~한강대교 구간 양방향과 잠수교, 올림픽대로(공향방향) 한남대교~염창나들목, 올림픽대로(하남방향) 가양대교~동작대교가 전면 통제되고 있다.

여의상류나들목·여의하류나들목 진출입로와 노들로(성산대교 방향) 한강대교~양화대교, 노들로 (한양대교 방향) 양화대교~여의2교·여의교~한강철교 역시 전면 통제된 상황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까지도 최대 300㎜의 물폭탄이 예고됐기 때문에 서울 주요 도로의 통제는 쉽게 풀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출근길 교통 혼잡과 정체가 예상된다.

경찰 관계자는 "밤새 서울에 비가 덜 내려 한강 수위가 낮아졌고 물에 잠겼던 도로가 다시 나오게 됐다"며 "나머지 도로도 안전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 통제를 해제할 수도 있지만 상황에 따라 다시 수위가 높아지면 통제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