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새벽부터 비 세져…내일까지 최대 300㎜ '물폭탄'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바람 불고 물결도 높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이은 폭우로 한강 수위가 상승한 6일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올림픽대로에 차량들이 통제되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금요일 7일 오전 새벽부터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내일까지 최대 300㎜ '물폭탄'이 예고됐다

이날 기상청은 "국지적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계곡이나 하천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다"며 이같이 예보했다.

비구름대 영향으로 새벽부터 충남과 전라도를 시작으로 비는 강하게 내린다. 오전 9시까지 충북과 경상도도 큰비는 확대된다.

8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청·전북·경북 모두 100~200㎜다. 최대 300㎜ 수준의 비가 이 지역에 쏟아질 수 있다.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영서남부 제외)·전남·경남·서해5도 예상 강수량은 50~100㎜다. 남해안에는 150㎜ 이상까지 비가 올 수 있다.

제주도와 울릉도·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20~60㎜다. 이 지역 산지에는 100㎜ 이상의 큰비가 들이닥칠 수 있다.

바람은 시속 35~75㎞(초속 10~21m)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물결도 5.0m까지 매우 높게 일 수 있다. 기상청은 "항해 및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4~31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Δ서울 23도 Δ인천 23도 Δ춘천 23도 Δ강릉 24도 Δ대전 24도 Δ대구 25도 Δ부산 26도 Δ전주 25도 Δ광주 25도 Δ제주 27도다.

오후 최고 기온은 Δ서울 25도 Δ인천 26도 Δ춘천 25도 Δ강릉 27도 Δ대전 25도 Δ부산 27도 Δ전주 26도 Δ광주 26도 Δ제주 30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부산·제주권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관측됐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0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1.0~2.5m로 예상된다. 또 서해와 남해와 동해 먼바다에서는 2.0m, 2.5m, 4.0m까지 물결이 각각 일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