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대란 현실화… 전공의 24시간 집단휴진 돌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의대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파업을 하루 앞둔 지난 6일 오후 김강립(왼쪽) 보건복지부 차관과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대화를 나눴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사진=뉴시스 박미소 기자
의료대란이 현실화될 조짐이다. 의과대학 정원을 2022년부터 매년 400명씩 10년 동안 늘리겠다고 밝힌 정부 계획에 반발하는 의사들이 집단 휴진에 들어가서다.

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인턴과 레지던트 수련의 약 1만6000명이 속해 있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은 이날 오전 7시부터 24시간 동안 집단 휴진에 돌입했다.

이들은 집단 휴진과 동시에 서울과 경기, 인천 주요 대학병원과 제주도의사회관, 강원도청 앞 등지에서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하는 취지로 야외 집회 및 헌혈 릴레이 등 단체행동에 나선다.

전날 보건복지부는 대전협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하고 대화를 나누며 파업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대전협은 당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파업을 강행했다.

대전협은 이번 파업에 소속 수련의 70~80%가 참여할 것으로 전망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