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정부 기기에서 틱톡 사용 금지안 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틱톡.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미국 연방정부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중국 소셜미디어(SNS) '틱톡'의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상원을 통과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상원은 공무원들에 대해 정부가 지급한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제한하는 '정부 기기 내 틱톡 사용 금지 법안'을 6일(현지시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법안은 집권 공화당 소속 조시 홀리 상원의원(미주리)이 제출했다.

홀리 의원은 성명을 통해 "중국 공산당과 중국의 요구를 들어주는 회사들에 책임을 지우기 위해 우리가 여기서 보인 초당적 지지에 고무됐다"며 "우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앱인 틱톡은 미 행정부와 의회의 압박을 받고 있다. 모기업이 중국 바이트댄스여서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이유다. 지난 2017년 도입된 법에 따라 중국 기업들은 중국 정부의 요청이 있으면 당국의 정보수집을 지원·협력할 의무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오는 9월15일을 시한으로 틱톡 미국 사업부 인수를 추진 중으로, 결렬될 경우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전면 금지할 예정이다.

지난달 미 하원은 국방수권법(NDAA) 수정안 일부로 켄 벅 하원의원(콜로라도·공화)이 제안한 연방정부나 국영기업이 제공한 기기에 틱톡을 설치하지 못하게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하원을 통과하고 상원에서 승인됨에 따라 이 금지안은 곧 미국에서 법으로 발효할 전망이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틱톡은 미국 청소년들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미국 내 틱톡의 월 활성 사용자는 2650만명이었고, 이들 가운데 60%가 16~24세였다.

틱톡 대변인은 "미국 사업부는 이용자 사생활을 보호하는 안전한 앱 경험을 장려하는 일 외에 더 높은 우선순위를 두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