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호, 이영자 포옹사건 뭐길래…손이 어디에 '헉'

 
 
기사공유
배우 오지호가 이영자와 민망했던 에피소드를 언급하면서 재조명받고 있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지호가 이영자와 민망했던 에피소드를 언급하면서 재조명받고 있다. 

7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의 코너 '선 넘는 초대석'에는 영화 '태백권' 주연 배우 오지호와 신소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지호는 과거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 출연 당시 있었던 '이영자 포옹사건'을 회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나를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하게 해준 사건"이라며 "촬영을 하고 나서 6개월 후부터 반응이 오기 시작했다. 저는 1년쯤 됐을 때 알게 됐다. 나중에 확인했는데 난리가 났더라. 대참사가 났다"고 말했다.

오지호는 또 "'이영자 누나가 '내가 달려가면 나를 껴안아줘' 했다. 이런 말 하면 조금 그렇지만 누나가 달려오는데 동물의 왕국 같은 느낌이었다. 두 손을 딱 벌렸는데 누나가 제가 못들까 불안했는지 살짝 올라와서 엉켜버렸고 손이 엉뚱한 데 가게 됐다"며 "제 딴에는 배려를 한다고 했는데 대참사가 일어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태백권'은 태백권의 전승자가 사라진 사형을 찾기 위해 속세로 내려왔다가 지압원을 차리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 예측불허 코믹 액션극이다. 오는 20일 개봉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0%
  • 7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5:32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5:32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5:32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5:32 09/18
  • 금 : 41.67상승 0.4615:3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