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6번째. 욕나오지만…" 개리, 아들 하오 SNS계정 해킹에 '분노'

 
 
기사공유
가수 개리가 아들 하오의 SNS 계정이 해킹당했다며 분노를 표했다. /사진=뉴스1
가수 개리가 아들 하오의 SNS 계정이 해킹당했다며 분노를 표했다. 

7일 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하오 계정을 거의 여섯번째 해킹 당했다. 찾아도 소용없고 아무런 예고도 없이 그냥 해킹 당한다. 대책도 방법도 없는 거냐"라고 호소했다. 

개리는 이어 "그동안 하오 계정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오밤중에 모처럼 쌍욕이 나오지만 참아봅니다. 원래 하오 계정은 언팔로우 해달라"고 당부했다. 

가수 개리가 아들 하오의 SNS 계정이 해킹당했다며 분노를 표했다. /사진=개리 인스타그램
사진 속에는 해킹 당한 하오의 SNS 계정이 담겼다. 사진들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개리는 지난 6월에도 하오의 계정이 해킹 당했다며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이후 새로운 계정을 열어 대중들과 소통해왔다.

개리는 지난 2017년 비연예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하오를 두고 있다. 현재 개리 가족은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5:32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5:32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5:32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5:32 09/18
  • 금 : 41.67상승 0.4615:3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