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콘서트, 임영웅·영탁 등 총출동… ‘떼창’은 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차례나 연기됐던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오늘 열린다. 사진은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졌던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의 모습. /사진=뉴스1 유승관 기자
네차례나 중단됐던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마침내 오늘(7일) 열린다.

7일 저녁 7시30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첫 날 공연이 펼쳐진다.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는 지난 4월 개최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5월 말로 연기됐다. 이후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5월 말에서 6월 말로, 6월 말에서 7월24일로 거듭 연기됐다. 이후 한 번 연기를 거쳐 드디어 이날 서울에서 첫 공연이 열린다.

이날 열리는 미스터트롯 콘서트에는 톱7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를 포함해 김경민·신인선·김수찬·황윤성·강태관·류지광·나태주·고재근·노지훈·이대원·김중연·남승민 등이 총 출동한다.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는 이날 공연 이후 ▲8일 오후 1시, 7시30분 ▲9일 오후 1시, 7시30분 ▲14일 오후 7시30분 ▲15일 오후 1시, 7시30분 ▲16일 오후 1시, 7시30분 ▲21일 오후 7시30분 ▲22일 오후 1시, 7시30분 ▲23일 오후 1시, 7시30분 등 3주 동안 진행된다.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는 대기 시 2m(최소 1m 이상) 거리두기와 함께 방역물품을 비치하고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도 필수로 한다. 공연 관람석은 지그재그로 떨어트리고 무대와 객석도 최소 2m 거리를 두게 했다.

공연장 내 관람객 사이의 거리 두기도 시행되며 침방울(비말)이 튀는 것을 막기 위해 관중의 함성, 구호, 합창 등이 금지돼 이른바 ‘떼창’ 없이 공연이 진행된다.

플로어석은 한 자리씩 띄어 앉고 1층과 2층 촤석은 두 자리씩 띄어 앉기로 해 전체적인 관람객 수를 줄였다. 각 회차의 관객이 겹치는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후 2시와 저녁 7시였던 공연 시간도 오후 1시와 저녁 7시30분으로 변경하는 등 방역 대책을 추가로 보완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