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카드로 데이트 의상 구입"… 도티, '뒷광고' 논란 이어 이번엔?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버 도티 역시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뉴스1
유튜버 도티 역시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또 도티가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샌드박스 퇴사자다(도티 실태 인증 추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 A씨는 자신을 샌드박스의 전 직원이라고 소개하면서 유튜버들이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는 이른바 '뒷광고' 논란을 언급했다. 

A씨는 "도티가 샌드박스의 CCO(콘텐츠 최고 책임자)인데 소속 유튜버가 뒷광고 한 걸 전혀 몰랐겠느냐"며 "본인도 뒷광고 해왔는데 시청자 층이 초등학생이나 어린이라 이슈가 안 된 것"이라고 폭로했다.

A씨는 또 "뒷광고가 하나 둘 걸리니까 도티가 급히 유료 광고 표시를 넣었다"며 '유료광고' 표기 전후 영상을 캡처한 증거자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도티의 회사생활에 대해서도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도티가 데이트 의상 등이 필요할 때마다 법인카드로 회사 여직원이나 옷을 잘 입는 남자 직원을 시켜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며 도티가 업무와 관련 없는 일을 시켰다고 밝혔다.  

최근 샌드박스는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문을 올렸다. 샌드박스는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조사 해 일부 영상에서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 이는 명백히 샌드박스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로 책임을 통감한다. 큰 불쾌감과 실망감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샌드박스는 지난 2014년 유튜버 도티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 회사로 방송인 유병재를 비롯해, 엠브로, 장삐쭈 등 유명 유튜버들이 속해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