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특검·국정조사 가나?…통합당 '권언유착' 공세 고삐

김종인 "언론에 가장 중립적이어야 할 방통위원장 저지른 짓 상상 못해" 진중권 전 교수에 권경애 변호사도 의혹 제기…"정확한 내용으로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8.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미래통합당은 전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의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이 권경애 변호사의 폭로로 사실상 '권언유착'이었음이 드러나고 있다며 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정부·여당을 향한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뉴스1과 통화에서 "언론에 가장 중립적이어야 할 방송통신위원장이 그런 짓을 했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원 중 한 명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검언유착에 대해서 수사를 해서 (기자만) 기소가 됐지 않았느냐. (검찰이 여기에 한 축이라고 주장했던) 한동훈 검사가 빠지고 했으니 이제는 권언유착에 대해서도 빨리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방통위를 피감기관으로 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박대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 하나로 '권언유착' 의혹이 더 뚜렷해졌다"며 "권언유착의 몸통을 밝히기 위해 특검을 도입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숭고한 사명으로 포장했던 '검찰개혁'이 사실은 한낱 장애물 제거를 위한 시도였음이 밝혀지고 있다"며 "정권 차원의 자정능력을 이미 상실한 만큼 국정조사 외에는 다른 도리가 없다"고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했다.

권 변호사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의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가니 제발 페이스북을 그만두라'는 전화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통화 당사자로 지목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통화 시간이 뉴스가 보도된 이후라는 점을 근거로 의혹을 부인했지만, 권 변호사는 통화시간을 두고 기억의 오류를 인정하면서도 권언유착 의심을 덮을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통합당은 '권언유착' 사건을 '국기문란'으로 규정하고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수적우위의 민주당에 막혀 이를 관철시키기는 사실상 어려운 형국이다.

지도부와 의원들도 이를 잘 알고 있지만 전과 달리 이번에는 여당에 대한 공세의 수위를 높일 것이란 관측이다.

통합당은 그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 박지원 국정원장의 학력 위조 의혹, 윤미향 의원의 정의연 관련 의혹 등에 대해 특검 또는 국정조사를 주장했으나 큰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했다.

그러나 이번 검언유착 사건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이어 권 변호사까지 사실상 '권언유착' 사건으로 볼 여지가 충분하다고 한 만큼 여론이 통합당의 주장에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고 있다.

민주당이 통합당의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희박하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다수결로 모두 다 안 된다고 민주당이 고집을 부리면 우리 통합당이 국회에서 어떻게 할 방법은 없는 거 아니냐"라면서도 "현명한 국민이 판단하실 것이다"라고 말했다.

7월 임시국회에서 윤희숙 의원을 필두로 본회의장에서 민주당의 일방적인 법안 처리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를 1%p 이내로 좁힌 점 등을 고려하면 통합당은 사실에 근거한 대여 압박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막말, 이념 논쟁은 하지 않겠다"며 "국민만 보고 사실로 볼 수 있는 충분한 정황에 대해서만 문제제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