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베네·할리스도 적발"… 커피전문점 얼음에 '세균 득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할리스커피 커피 이미지.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함./ 사진=할리스커피
커피전문점에서 사용하는 식용 얼음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세균 등이 확인돼 당국이 개선조치에 들어갔다. 적발된 커피전문점에는 할리스커피, 이디야 등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대거 포함돼 있어 소비자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을 맞아 커피전문점 등을 대상으로 식용 얼음을 수거·검사했다. 그 결과 15개 매장에서 사용 중인 얼음에서 세균수·과망간산칼륨·pH 기준이 초과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개선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거·검사는 ▲커피전문점 등에서 만드는 제빙기 얼음(362건) ▲편의점 등에서 판매하는 컵얼음(55건) ▲더치커피 등 음료류(92건)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검사결과 커피전문점 제빙기 얼음 15건, 스탠딩커피로스터즈 용산점의 더치커피 1건(세균수)이 기준·규격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커피전문점 제빙기 얼음 15건 가운데 김포에 위치한 카페베네와 인천에 위치한 할리스커피 지점에서 세균수 기준이 초과됐다.

이디야 남동구청점과 이디야 이마트작전점, 더벤티 송정점, 투썸플레이스 부평점 등 4곳에선 pH 기준이 초과됐고 더벤티 사천점, 메가커피 인천동춘점, 메가커피 사천점, 빽다방명동중앙우체국점, 엔젤리너스 통영점, 이디야커피 전북중앙점, 이디야커피사천시청점, 커피베이 경주용강점, 투썸플레이스 용산아이파크몰점 등에서는 과망간산칼륨 소비량이 기준을 넘어섰다.

과망산칼륨 소비량은 먹는 물이나 식용 얼음의 유기물 오염정도를 확인할 수 있는 지표다. pH는 물의 산성·알칼리성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식약처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얼음을 사용한 15개 매장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를 통해 즉시 제빙기 사용을 중단시키고 세척·소독 및 필터 교체 후 기준에 적합하게 만들어진 얼음만 사용하도록 조치했다.

다만 식약처는 지난해 233개 매장 중 41곳(18%)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362개 매장 중 15곳(4%) 수준으로 부적합률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식약처는 "이는 여름철 제빙기 및 식용얼음의 위생관리 개선을 위해 업계와의 간담회, 제빙기 위생관리 요령 등을 제공하는 한편, 영업자 스스로도 제빙기 세척·소독 등 위생관리를 강화한 결과로 파악된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식품이 제공될 수 있도록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소를 대상으로 교육·홍보와 지속적인 수거·검사를 실시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