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슬옹 교통사고, 법적 처벌 가능성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2AM 출신 가수 임슬옹의 교통사고 현장 인근 주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뉴스1

그룹 2AM 출신 가수 임슬옹의 교통사고 현장 인근 주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7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선 임슬옹이 운전한 차량에 무단횡단 보행자가 치여 사망한 사건을 조명했다.

이날 '연중 라이브' 측은 임슬옹의 사고 현장에 직접 찾아갔다. 해당 장소는 버스 정류장이 포함된 왕복 6차선 도로였다.

인근 주민은 "사고 당시 바닥이 완전히 젖어있었다. 사고가 나면 바로 차를 세워야 하는데 바로 설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피해자가 갑자기 끼어드는 바람에 브레이크를 잡아도 비 때문에 차가 밀렸다. 사고 후에 차를 세웠다. 원래 여기가 사고가 많이 난다. 무단 횡단으로 2-3명이 사망하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실제 해당 도로는 교통사고가 빈번하기 발생했던 곳으로, 최고 속도는 50km로 제한되어 있었다.

현재 임슬옹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 경찰 관계자는 "결과가 나오기까지 보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고 전했다.

또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는 임슬옹의 법적 처벌 가능성에 대해 "차와 보행자가 너무 가까웠다면 검찰에서 무혐의, 법원에서 무죄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 충분히 거리가 있었는데 앞을 못 봐서, 혹은 브레이크를 늦게 밟아서, 또는 제한속도를 지켰다면 사망할 정도가 아닌데, 너무 빠르게 달린 탓 충격이 커 사망했을 경우 유죄 판결이 나올 수 있다. 형사 합의 여부에 따라 처벌 강도가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