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보다 강남아파트 선택?… "보여주기식 꼬리자르기" 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오후 춘추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및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일괄로 사의표명을 했다고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오후 춘추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및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일괄로 사의표명을 했다고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지난 7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대충 위기를 모면하고자 하는 보여주기식 꼬리자르기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날 노 실장을 비롯해 비서실장 산하 수석비서관 강기정 정무수석·김조원 민정수석·윤도한 국민소통수석·김외숙 인사수석·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문재인 정부 실책의 종합적 책임을 지는 차원’이라며 사의를 표명했다.

연이은 부동산 정책에도 불구하고 집값이 급등하고 청와대 내 다주택 참모진들이 주택을 매매하는 과정에서 잡음을 일으키는 등 논란을 낳은 데 따른 결정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김은혜 대변인의 구두 논평을 통해 “‘강남 두 채’ 김조원 민정수석은 결국 ‘직’이 아닌 ‘집’을 택했다. 내놓은 집이 안 팔려서 1주택자 못한다던 김외숙 인사수석도 불행인지 다행인지 다주택자로 남게 됐다”며 “몇 명 교체하는 것으로 불리한 국면을 넘어가려 하지 말라. 고통받는 국민 앞에 물타기 인사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정 실패에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빠져 있다. 국민들에 덫을 놓은 부동산 실정의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김상조 정책실장, 민주주의와 법치를 앞장서서 무너뜨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방송의 중립성을 훼손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부터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5.67하락 26.9811:45 07/30
  • 코스닥 : 1036.13하락 811:45 07/30
  • 원달러 : 1145.80하락 0.711:45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1:45 07/30
  • 금 : 73.68상승 0.8611:45 07/30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