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실업률 10.2%… 한달새 일자리 180만개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이 10.2%를 기록, 11.1%였던 6월보다 0.9%p 줄었다. 사진은 미국 아칸소주 포트스미스에서 실업수당을 받기 위해 줄 선 시민들. /사진=로이터
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이 10.2%를 기록, 11.1%였던 6월보다 0.9%p 줄었다. 사진은 미국 아칸소주 포트스미스에서 실업수당을 받기 위해 줄 선 시민들. /사진=로이터
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이 10.2%를 기록하며 11.1%였던 6월보다 0.9%포인트 줄었다.

7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는 180만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기면서 한달만에 실업률이 0.9% 감소한 10.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국 기업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던 지난 3~4월 총 2220만개의 일자리를 없앴다. 코로나19가 잠잠해지던 5월 270만개를 시작으로 6월 480만개, 7월 180만개의 일자리가 복원됐다. 3개월동안 복원된 일자리는 총 930만개다.

아직 코로나19 이전보다 1290만개의 일자리가 부족해 실업률을 완전히 회복하지는 못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직전 미국의 실업률은 3.5%로 50년만에 최저치였다. 반면 4월에는 14.7%로 대공황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7월 현재 미국의 총 취업자는 1억4350만 명으로 15세 이상 인구 대비 총취업자 비율인 고용률이 55.1%로 6월보다 0.5% 늘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