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서 다시 코로나 집단감염 비상… 누적 1만4562명(종합)

 
 
기사공유
29일 오전 서울 관악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어린이가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40명대로 올라섰다. 서울의 교회·커피점·음식점·사무실, 부산항 정박 선박 등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감염 규모가 커졌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43명 늘어난 1만456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7월말~8월초 30명대를 유지하다가 지난 7일 20명대로 감소했지만 하루만에 40명대로 증가했다.

감염 경로는 국내 발생 사례가 30명, 해외 유입이 13명이다. 전날 한 자릿수(9명) 규모로 줄었던 국내 발생 사례는 하루만에 30명으로 급증했다.

국내 발생 사례는 서울 16명, 경기 12명, 인천 2명으로 모두 수도권에서 확인됐다. 광주와 대전을 포함해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수도권에서는 교회를 중심으로 다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는 추세다.

해외 입국 확진자는 13명으로 6월26일부터 44일째 두자릿수로 집계되고 있다. 해외 유입 확진자 중 내국인이 5명, 외국인이 8명이다. 이 중 검역에서는 5명이 확인됐고 나머지 8명은 지역사회에서 자가격리 중에 나타났다.

추정 유입 국가는 미국 4명, 필리핀 3명, 방글라데시와 카자흐스탄, 인도, 러시아, 오스트리아, 알제리 각각 1명이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86명이 늘어 총 1만3629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93.59%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1명 증가해 304명이 됐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2.09%다.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는 44명 줄어 629명이다. 이 중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명 줄어 17명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