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전국 물바다… 인명피해 38명·이재민 3000명 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집중호우와 산사태로 숨지거나 실종된 인원이 30명을 넘어섰고 이재민은 3000명애 달했다. 사진은 8일 오전 전남 곡성 오산면 한 마을에서 소방당국 등이 산사태로 매몰된 1명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이는 모습./사진=뉴시스
집중호우와 산사태로 숨지거나 실종된 인원이 30명, 이재민은 3000명에 넘어섰다. 시설 피해 접수만 8000여건에 달하고 여의도 면적의 28배가 넘는 농경지도 침수·유실·매몰됐다. 

정부는 7개 시·군 외에 피해가 큰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하기 위한 예비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8일 오전 6시 기준 잠정 집계된 인명 피해는 사망 20명, 실종 12명, 부상 7명이다. 

전남 곡성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인한 주택 매몰사고(사망 3명, 실종 2명)가 반영돼 전날 집계치(사망 17명, 실종 10명, 부상 7명)보다 늘었다. 

이재민도 계속 늘어나 8개 시·도 1853세대 305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집계치(6개 시·도 1535세대 2656명)보다 318세대 403명 증가했다. 

이재민 중 974세대 1623명은 귀가했으나 나머지 879세대 1436명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미귀가자 대부분이 친·인척 집이나 마을회관, 경로당, 체육관, 숙박시설 등에서 생활 중이다. 

안전을 위해 일시 대피한 인원은 이날 오전 4시 기준 1855세대 4485명이다.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된 인원은 1582명으로 밤 사이 96명 늘었다.

집중호우로 광구광역시 북구의 한 도로가 물에 잠긴 가운데 자동차들이 주행하는 모습. /사진=광주 북구
재산 피해도 상당한 수준이다. 물에 잠기거나 파손된 민간 주택은 2236채, 비닐하우스 173동과 축사 등 1196개소도 비 피해를 입었다. 

침수됐거나 유실·매몰된 농경지는 8161ha(헥타르)로 여의도 면적(290ha)의 28.1배, 축구장(0.73ha) 넓이의 1만1179배에 달하는 규모다. 

설상가상 오는 9일까지 세찬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라도에는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90㎜의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되며 경북 남부와 경남에도 시간당 15~30㎜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중대본은 이미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린 탓에 지반이 약해져 적은 강수량으로도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외출과 야외 작업은 자제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0.11하락 39.2811:20 09/22
  • 코스닥 : 844.65하락 22.3411:20 09/22
  • 원달러 : 1163.90상승 5.911:20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1:20 09/22
  • 금 : 41.63하락 1.3911:20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