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쯔양 "죽고 싶은 생각… 사기꾼으로 보는 시선 싫다"

 
 
기사공유
방송을 중단한 먹방 유튜버 쯔양(오른쪽)이 7일 참PD 채널의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에 출연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참PD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뒷광고' 논란 등에 휩싸여 은퇴를 선언했던 쯔양이 고개를 숙인 채로 오열했다. 지난 7일 오후 쯔양은 '애주가TV참PD' 라이브 방송에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이날 '드릴 말씀 있습니다'는 제목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쯔양은 방송 내내 고개를 들지 못 했다.

참PD가 쯔양에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물었으나 쯔양은 평소와 다르게 말을 잇지 못 했다. 약 20분의 방송 시간 동안 겨우 뱉은 몇 마디마저도 또박또박 말하지 못했다.

쯔양은 "뉴스 기사 내용으로 편집된 제 이미지가 사기꾼으로 남으니까 어제는 뉴스 보는데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며 최근 며칠간의 힘든 시간을 고백했다.

그는 "저희 할머니도 뉴스 자주 보시는데 전화가 계속 오는데 너무 무서워서 받지 못했다"면서 "뉴스만 보시는 분들은 제가 다 사기꾼인 줄 알 것 같은데"라며 머리카락으로 가려진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며 눈물을 흘렸다.

쯔양은 뒷광고 논란으로 허위 사실과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 그는 지난 6일 해명과 함께 유튜버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은 "'뒷광고를 계속했다', '탈세를 했다', '사기꾼' 등 허위 사실을 퍼뜨리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참PD는 자신의 실언으로 쯔양이 사기꾼 이미지로 전락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참PD는 "쯔양은 마녀사냥을 당했다"며 "쯔양이 악플, 허위사실, 비난 때문에 힘든 상황임에도 용기를 내서 왔다. 저를 욕해달라. 제가 잘못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쯔양의 유튜브 채널에 있던 모든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