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이후 일본서 유행 중인 코로나19는 도쿄 변종" 日연구팀

 
 
기사공유
일본 국기.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최근 일본에서 빠른 속도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도쿄 변종일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8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 연구진은 이날 낸 논문을 통해 "새로운 유형의 유전자 배열을 갖는 코로나19가 6월 이후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유전자 배열 변화와 유행 속도 간 관계를 조사한 결과, 6월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보유한 병원균 중 상당수가 도쿄에서 출현한 신유형에 속한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논문에 따르면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 이하이던 지난 3월에는 유럽 계통의 유전자 배열을 가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 각지에서 보고됐다.

5월 말 진정 국면에 들어섰으나, 6월 중순 도쿄에 돌연 새로운 유형의 바이러스가 출현한 이후 감염이 일본 전역으로 확산되기 시작했다고 논문은 설명했다.

실제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월11일 720명을 기록한 뒤 추세적으로 감소해 왔다. 그러나 6월 말부터 도쿄를 중심으로 신규 환자가 폭증하는 양상이다.

7일 하루 동안은 일본 전역에서 1605명의 환자가 새로 보고돼, 사상 최다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지난 2월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선 탑승자 712명을 포함, 4만6611명으로 늘었다.

특히 수도 도쿄도의 확산세가 매섭다. 전날에도 462명의 감염자가 새로 발생했다. 도쿄 누적 환자 수는 1만5107명으로, 한국 전체 확진자(1만4562명)보다도 많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