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인사가 만사!" 자평에… 야당 "이해하기 어려운 정신세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법무부가 전날 단행한 고위 간부 승진·전보 인사와 관련해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 사단이다'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면서 "특정 학맥이나 줄을 잘 잡아야 출세한다는 것도 사라져야 한다"고 밝혔다./사진=장동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법무부가 전날 단행한 고위 간부 승진·전보 인사와 관련해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 사단이다'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면서 "특정 학맥이나 줄을 잘 잡아야 출세한다는 것도 사라져야 한다"고 밝혔다./사진=장동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일 단행한 검사장급 인사에 대해 "인사가 만사"라며 "출신지역을 골고루 안배한 인사를 했다"고 자평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8일 논평을 내고 "갈수록 이해하기 어려운 추미애 장관의 정신세계"라고 비꼬았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인사가 만사! 맞다"면서 "인사의 메시지는 앞으로도 아무런 줄이 없어도 묵묵히 일하는 대다수 검사들에게 희망과 격려를 드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제 검찰에서 '누구누구의 사단이다'라는 말은 사라져야 한다"면서 "애초 특정라인·특정사단 같은 것이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특정 학맥이나 줄을 잘 잡아야 출세한다는 것도 사라져야 한다"며 "언론이 점치지 않은 의외의 인사가 관점이 아니라 묵묵히 전문성을 닦고 상하의 신망을 쌓은 분들이 발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번 인사에서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를 당했다. 추 장관의 권한을 한껏 끌어올린 칼 사위를 국민들은 봤다"며 "조국은 무혐의라고 이 정부를 따라 외친 검사들은 일제히 영전의 영예를 안았다. 추 장관은 윤 총장에 맞선 검사를 아들 휴가 미복귀 의혹을 수사하는 지검장으로 보내는 꼼꼼함도 잊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며 "'살아있는 권력도 엄중하게 수사해달라'는 대통령의 말을 곧이곧대로 들은 검찰총장의 수족을 잘라놓고 자축에 여념 없는 장관의 정신세계는 이해하기 어렵다. 전리품 잔치에 국민을 초대하지 말라"고 했다.

검사 출신인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문찬석 검사는 범죄 앞에서 용맹했다. 수많은 수사 성과가 말해준다"며 "인사에서 밀릴 때도 자신보다 증권범죄합수단의 폐지에 대해 더 안타까워 했다. 서민들 상대로 한 금융사기는 더 늘어날 거라고 무척 안타까워했고 그 우려는 지금의 사모펀드 사건으로 현실이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