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중부지방 장대비 내린다… 호우·홍수 대처요령은?

 
 
기사공유
9일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사진=뉴스1
9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남부지방은 이날 오전 6시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해 오후 3시에는 대부분 그치겠으나, 오는 10일 새벽 다시 비가 시작되겠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 서해5도 100~300㎜(많은 곳 500㎜ 이상) ▲남부지방 50~100㎜(많은 곳 전북북부, 경북북부, 경남남해안 150mm 이상) ▲제주도산지, 울릉도·독도 20~60㎜ 등이다.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큰비가 내리며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폭우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한 대처 요령을 숙지하는 게 중요하다.

행정안전부의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따르면 호우특보가 내려졌을 경우 차량은 속도를 줄여 운행하고 개울가나 강가, 해안가 등 급류에 휩쓸릴 수 있는 지역이나 침수 위험지역에는 접근하지 않아야 한다.

침수지역, 산간·계곡 등 위험지역에 있거나 대피 권고를 받았을 경우 즉시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고, 특히 침수된 도로나 지하차도, 교량 등에는 아예 진입하지 말아야 한다.

또 공사장이나 가로등, 신호등, 전신주, 지하 공간 등 위험지역을 피하고, 이동식 가옥이나 임시 시설에 거주할 경우 견고한 건물로 즉시 이동해야 한다. 건물이나 집안 등 실내 안전수칙도 숙지해야 한다.

건물 출입문과 창문은 닫아서 파손되지 않도록 하고, 창문이나 유리문에서 되도록 떨어져 있어야 한다. 아울러 강풍으로 인해 피해를 보지 않도록 가급적 욕실과 같이 창문이 없는 방이나 집안의 제일 안쪽으로 이동하는 것이 안전하다.

홍수가 예상될 경우 가스 누출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사전에 가스 밸브를 잠그고, 감전 위험이 있는 집 안팎의 전기시설은 만지지 말아야 한다. 전기 차단기를 아예 내리는 것이 안전하다.

홍수 예보나 경보 때는 피난 가능한 장소와 길을 사전에 숙지하고, 갑작스러운 홍수가 발생할 경우 높은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비탈면이나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는 지역을 피하고 바위나 자갈 등이 흘러내리기 쉬운 비탈면 지역의 도로 통행을 삼가는 것도 좋다.

침수된 지역에서는 자동차를 운전하지 말고 침수 주택은 가스·전기차단기가 꺼짐(off)에 있는지 확인한 뒤 기술자의 안전조사가 끝난 후 사용해야 한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